장애인차별금지추진 연대 로고입니다.  
| 장추련소개 | 장애인차별금지법 | 활동마당 | 자료마당 | 참여마당
 
 
     장추련활동   |   사진으로 보는 활동   |   영상으로 보는 활동  |   장추련일정  |   자료실  
   일정

2018년11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차별사례로본 법안내용 보러가기 배너입니다.
ddask@list.jinbo.net
장추련메일링리스트에
가입하실분은
ddask420@hanmail.net
으로 연락주세요.
장추련을 후원해주세요^.^
국민은행 752601-04-201534
장애인차별금지추진연대
(사무국)
 
  장추련활동
 
  17대 후반기 국회 원구성에 즈음한 호소문
  글쓴이 : 장추련     날짜 : 06-06-22 17:26     조회 : 4995    

 

[호소문]


17대 국회 후반기 원구성에 즈음한 우리의 입장

독립적 장애인차별금지법이 제정돼야 합니다


지난 20일 결정된 17대 국회 후반기 원구성이 건강한 정치 문화를 꽃피우는 계기가 되길 간절히 바라며, 장애인차별금지법제정추진연대(이하 장추련)는 독립적 장애인차별금지법이 반드시 제정돼야 함을 간곡히 호소합니다.


지난 2001년부터 시작된 장애인계의 장애인차별금지법 제정 운동이 5년여를 훌쩍 넘기며, 하나의 고개를 넘었습니다. 여러 경로를 통해 알겠지만 국가인권위원회가 장추련의 요구를 받아「차별금지법안은 일반법의 성격을 갖기 때문에 형식상으로는 별도의 장차법 제정을 논리적으로 배척하지 않으며, 같은 이유로 장애인 차별금지에 필요한 모든 입법 사항을 종합적, 구체적으로 담을 수 없는 한계가 있음을 인정하고, 차별시정기구 설치 문제는 향후 장추련과 지속적으로 토론해 간다」는 방침을 지난 2006년 5월 22일 국가인권위원회 전원위원회 회의를 통해 결정했고, 그 결과를 공문을 통해 장추련은 전달받았습니다.


이는 장추련이 독립적인 장애인차별금지법제정을 인정하라며 국가인권위원회 60일 점거 농성이 가져온 결과이기도 합니다. 국가인권위원회의 차별금지법이 생애주기별로 나타나는 모든 장애인차별을 포괄할 수 없음을 인정하며, 따라서 독립적인 장애인차별금지법이 제정돼야 한다는 장애인 입장에서는 극히 상식적인 수준의 결론이 농성 60여일 만에 이뤄진 것입니다.


장추련이 국가인권위원회 점거 농성이라는 방법을 동원한 것은 장애인차별금지법에 관한 국회와 정부의 반응이 주요한 원인이었습니다.


 2005년 11월 청와대의 ‘차별시정기구 단일화’라는 일방적인 정책 변화로 민간영역의 장애인차별금지법 제정 움직임과 함께 장애인차별금지법 제정안을 만들던 보건복지부가 무기한 유보 방침을 밝히고, 국회는 안건상정 조차 하지 않으며 세월만 보냈습니다. 지난 2006년 4월 임시국회서 겨우 보건복지위의 안건으로 상정되었으나, 장애인차별금지법 제정에 관한 여러 국회의원들의 지지 입장에도 불구하고, ‘차별금지법이 제정될 텐데 굳이 장애인차별금지법을 제정해야 하는가’라는 일부 의원의 문제 제기로 법안 심의조차 되지 않았습니다.


장추련은 차별금지법이 우리 사회의 여러 악질적인 차별을 해소하며, 인권의식의 긍정적인 전환기를 마련하는 소중한 법안이라는 의견과 함께 반드시 제정돼야 한다는 입장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완성되지는 않았지만 국가인권위원회가 2006년 3월 28일 개최한 차별금지법안 공청회 자료를 통해 차별금지법은 우리 사회의 모든 차별을 아울러야 된다는 기본 전제 아래, 생애주기에 걸쳐 나타나는 장애인차별을 담아내기에는 역부족이라는 사실을 확인하였습니다.


장애인차별을 아우를 수 없는 차별금지법 제정에만 기댈 수 없는 처지를 확인한 장추련은 국가인권위원회와 수차례에 걸쳐 면담을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습니다. 따라서 차별금지법의 한계를 분명히 인정하고, 독립적인 장애인차별금지법 제정을 지지해야 한다며 국가인권위원회 점거농성을 선택하게 된 것입니다. 결과적으로 국가인권위원회는 독립적인 장애인차별금지법 제정과 관련하여 장추련과 동일한 판단을 천명했습니다. 이제 장추련은 장애인차별금지법 제정 운동의 한 고개를 넘은 것입니다.


여전히 장애를 이유로 입학을 거절당하고, 장애를 이유로 직업 선택을 거부당하며, 장애를 이유로 이동할 수 없는 장애인은 더 이상 시혜와 온정의 대상이 아닌 권리의 주체로 살아가고자 하며, 이를 위해서는 장애인차별금지법 제정에 한 가닥 희망을 걸고 있습니다. 장애인은 독립적인 장애인차별금지법 제정을 원합니다. 또한 장애인이 원하는 것은 독립적인 장애인차별시정기구 설치입니다. 17대 국회 후반기 원구성에 즈음하여 독립적 장애인차별금지법 제정을 향한 장애인계의 호소를 깊이 있게 읽으시고 이해하시어, 이번 국회에서 반드시 장애인차별금지법이 제정될 수 있도록 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 367건
  
[20150417]장애학생지원센터 전…
▲현재, 전국의 대학교 내에서 장애학생의 정당한 교육권 보장을 위해 장애학생지원센터가 운영되고 있으나 실질적이지 못한 지원체계로 인해 장애학생들이 겪는 차별과 불편함이 해소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입니다.아애, 지난 2015년 4월 3일, 장애인차별금지추진연대와 한국시각장애대학생회는 새누리당 이에리사 의원실과…
2016-07-15
  
[20150408]장애인차별금지법 시…
▲국가인권위원회는 2015년 4월 8일, 장애인차별금지 및 권리구제 등에 관한 법률이 시행 된지, 7주년을 맞아 장애인차별금지법 시행 7년의 성과를 되돌아보고  한계를 살펴보고자 보건복지부와 장애인차별금지추진연대와 공동으로 '장애인차별금지법 시행 7주년 기념토론회'를 개최하였다.이번 토론회에서는 장애인차…
2016-07-15
  
[150403]전국 대학교 내 장애학…
▲전국의 대학교 내에서 장애학생들의 원활한 학교생활을 위해 장애학생지원센터가 운영되고 있다. 하지만 장애학생지원센터의 장애학생에 대한 실질적인 지원체계가 갖추어져 있지 않아 장애학생들이 비장애 학생들과 차별받지 않고 학교생활을 영위하는데 상당한 제약이 있는 것으로 확인이 되었다.이에, 장애인차별금지…
2016-07-05
  
[150306]15771330장애인차별상담…
▲2015년 3월 6일(금) 15771330장애인차별상담전화 ‘평지’ 상반기 운영회의를 무탈하게 잘 마쳤습니다. 2015년 현재, 전국의 50개 지역에서 15771330장애인차별상담전화 ‘평지’의 이름으로 상담소가 운영되고 있으며 이날, 25개 단체에서 참여하여 자리를 빛내 주셨습니다.중앙 사무국인 장애인차별금지추진연대를 비롯…
2015-08-26
  
[141219] 2014 권리옹호 이야기 …
▲2014년 12월 19일(금) 장애인차별금지추진연대에서 15771330장애인차별상담전화 ‘평지’의 한해를 정리하는 활동보고대회를 진행했습니다. 현재 각 지역에서 장애인의 권리옹호를 위해 활발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는 지역 상담 활동가들과 장추련에 아낌없는 지원을 해주고 있는 변호사, 국가인권위원회 조사관 등이 함…
2015-08-20
  
[141202]지역사회에서의 장애인 …
▲2014년 12월 2일(화), 서울시가 주최하고 서울시 장애인인권센터가 주관하여 지역사회에서 발생하는 장애인의 인권침해에 대해 어떻게 대응할 것인지에 대한 주제를 가지고 기획토론회를 진행하였습니다.지난 11월 17일, 미국 P&A전문기관에서 활동하고 있는 P&A전문가 '지나 나이디치' 대표 초청강연 이후 대한…
2015-08-19
  
[141117]미국 장애인권리옹호(P&…
▲2014년 11월 17일(월), 미국에서 장애인의 권리옹호(P&A)를 위해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P&A전문가 ‘지나 나이디치’ 대표를 초청하여 ‘미국의 장애인권리옹호(P&A) 현황과 장애인권리옹호자의 역할’을 주제로 이룸센터 누리홀에서 강연을 듣고 함께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습니다.현재 대한민국에…
2015-08-19
  
[141219]자원 활동가 김준형 학…
 2014년 12월 19일장애인차별금지추진연대의 자원활동가인 김준형 학생이 실로암 시각장애인 복지관에서 주최한 제 1회 jaws(시각장애인 엑셀 활용 프로그램) 활용 경진대회에 참가하여 3위라는 우수한 성적으로 입상하여 부상으로 받은 웹 접근 공유기 '나스'를 장추련에 기증해 주셨습니다.이 공유기를 통해 사무실 …
2015-01-06
  
[141215]서울시 교육청 앞 기자…
 수학여행 사고! 학교의 방임방치와 보조인력 부족에 대한 서울시 교육청의 책임촉구 기자회견일자: 2014년 12월 15일 시간: AM 10:30  2014년 10월 육영학교 수학여행 취침시간 중 타 학생의 습관적 행동으로 인해피해 학생의 손톱이 뜯기고 양쪽 새끼 손가락의 손톱이 모두 빠지는 등의 사고가발생하였음에도 …
2015-01-06
  
140528 희망법 김재왕 변호사 생…
▲ 당산동 활동가들과 장추련과 함께하는 사례회의를 마친 참석자들이 함께 김재왕 변호사의 생일 케이크를 놓고 축하해주고 있다.28일 장추련에 많은 힘을 주고 있는 희망법의 김재왕 변호사의 생일이었는데요.일정 보드판에 적어 놓고, 넘어가 버렸네요.금요일에 사례회의 마치고 함께 축하해줬습니다.동안 김재왕 변호사…
2014-06-03
  
140523 카카오 같이가치TF
▲ 시각장애 대학생들과 카카오 팀이 만나, 카카오 톡의 접근성에 대해서 이야기를 주고 받고 있습니다.회의를 할 때는 카카오였는데, 지금은 다음카카오로 합병이 되었네요.같이가치TF와 시각장애대학생들이 만나 의견을 주고 받았습니다.실 사용자와 개발자가 만나니, 굉장한 시너지를 보여주었습니다.TF팀은 개발자…
2014-06-03
  
140522 장추련 방문 : 베트남-밀…
▲ 베트남 사회복지관련자들과 밀알복지재단 담당자들이 장추련을 방문하여 단체, 활동 소개 등을 받고 있다.장애인차별금지법을 만들기 위해 투쟁을 하였던 이야기이후, 법의 실효성을 확보하기 위해 어떠한 활동들을 하는지언어는 다르지만 같은 마음으로 나누었습니다.잘 전달되었을지 모르겠네요.베트남에서 온 커피도 …
2014-06-03
  
[기자회견] 장애인을 무시하는 …
▲ 경찰청 앞 기자회견 전경지난 4월 30일 '형사사법절차 상 장애인의 인권침해 및 차별시정 촉구 기자회견'을 장애인차별금지추진연대, 상상행동 장애와 여성 마실, 장애인정보문화누리 공동주최로 진행했습니다.활동 공유가 엄청 늦었습니다. 죄송합니다.다음은 1~2개월 사이에 발생한 장애인차별사례입니다.지적장애인 …
2014-05-13
  
장추련이 보내는 5월의 연서
▲ 편지지 배경에 글을 적었습니다.장추련이 보내는 5월의 연서......지난달은 이 보다 더 잔인할 수는 없었던 달이었습니다,그렇게 잔인함을 겪으면서한편으로는 살아 있다는 것이 이런 것이구나 하는 것도 실감했습니다. 너무나 슬프게 가슴이 아파도, 죽을 것 같아도 시간 때문에 입에 밥이 들어가고 숨을 쉬…
2014-05-12
  
4월도 지나가고 있습니다.
▲ 故 송국현님의 영정사진과 물품들 (화환들 사이로 고인의 지갑, 응원의 글, 비타민 음료, 담배, 커피가 든 종이컵 등이 놓여져 있습니다. 그 뒤로 활짝 웃고 있는 고인의 영정사진이 있습니다.) 사진촬영: 장애와인권발바닥행동 임소연늦은 봄비가 내리고 있습니다.부디, 진도 앞바다는 잔잔하기를 기도합니다.장추련도 …
2014-04-28
 1  2  3  4  5  6  7  8  9  10    
 
1577 1330장애인차별 상담전화 로고 이미지입니다
 
 
 
 
      

  주소.(150-804)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28길 17 (당산동 3가 395-25) 한얼빌딩 3층  Tel.02-732-3420   Fax.02-6008-5115

  이 홈페이지는 임종필씨가 자원활동으로 제작해 주셨습니다.  No Copyright! Just Copyleft!